전체메뉴
검찰, 조국 사퇴 후 첫 공식입장…“개혁 중단없이 추진”
더보기

검찰, 조국 사퇴 후 첫 공식입장…“개혁 중단없이 추진”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6 15:35수정 2019-10-16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이후 검찰개혁과 관련한 첫 공식입장을 내놨다.

대검찰청은 16일 “변화와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엄중한 뜻을 경청하고 공감한다”라며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개혁을 중단 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법무부와 협의해 ‘인권보호 수사규칙’을 조속히 마련하겠다”라며 “대검에 외부 인권전문가를 중심으로 구성된 인권위원회를 설치해 검찰권 행사 방식, 수사 관행, 내부 문화 전반을 재점검하고 개선해 국민이 체감하는 인권보호 수사 시스템을 갖추겠다”라고 했다.


검찰은 또 “앞서 발표한 공개소환 전면 폐지, 전문공보관 도입 등을 포함한 ‘수사공보준칙’을 재정립해 사건 관계인 명예와 인권을 보호하고, 엄정한 내부 감찰을 통한 자정과 수평적 내부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검찰은 “앞으로도 항상 국민을 중심에 두고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이 원하는 검찰’이 되도록 개혁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실행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