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美 홍콩인권법 가결에 ‘강력한 조치’ 보복 예고
더보기

中, 美 홍콩인권법 가결에 ‘강력한 조치’ 보복 예고

뉴스1입력 2019-10-16 10:54수정 2019-10-16 1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 <출처=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 뉴스1

미국 하원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을 가결하자 중국 정부가 강력한 대응 조치를 취하겠다면서 보복을 예고했다.

16일 블룸버그·AFP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 하원이 이른바 홍콩인권법을 통과시킨 것에 강한 분노와 단호한 반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해당 법안이 마침내 (상원까지) 통과되면 중국뿐 아니라 중미 관계와 미국의 이익에도 심각한 피해를 입힐 것”이라면서 “미국 측의 잘못된 결정으로부터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방어하기 위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겅 대변인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라는 점을 다시 강조하고자 한다”며 “홍콩 문제는 순전히 중국의 내부 문제이며 외부 세력의 방해를 받을 수 없다. 미국 측은 상황을 인식하고 홍콩인권법 검토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날 미 하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홍콩인권법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하고 무역 분야에서 홍콩의 특별 지위를 유지할지 결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골자다. 미국은 관세·무역·비자 등에서 홍콩을 중국 본토와는 다르게 대우하고 있다.

하원은 이와 함께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한 관리들에 대한 제재 법안과 최루탄 등 시위 진압 장비의 홍콩 수출을 금지한 법안 등도 통과시켰다. 상원으로 넘어간 이번 법안에 대한 표결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