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9월 고용률 61.5% 23년만에 ‘최고’…고용훈풍 속 제조업은 추락
더보기

9월 고용률 61.5% 23년만에 ‘최고’…고용훈풍 속 제조업은 추락

뉴스1입력 2019-10-16 08:04수정 2019-10-16 10: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계청, '9월 고용동향' 발표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확대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9.10.16/뉴스1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34만8000명 늘며 고용 훈풍이 이어지고 있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2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동시에 실업률은 2014년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우리나라의 핵심 산업인 제조업은 반도체 등 주요 품목의 수출 감소로 취업자 수가 18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해당 산업에 주로 종사하는 40대 고용 역시 부진이 계속됐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2019년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40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4만8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수는 지난 8월(45만2000명 증가)에 이어 두 달 연속 30만명 이상의 증가폭을 보이고 있다. 9월 기준으로 보면 2014년(51만2000명 증가) 이후 5년 만에 최대폭이다.

주요기사

올해 들어 고용 상황이 개선되면서 1월부터 9월까지 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은 26만명을 기록했다. 정부 목표치(20만명)를 훨씬 웃도는 수치다.

정부 일자리 사업이 반영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취업자 증가세가 지속되는 데다 외국인 관광객 증가로 숙박 및 음식점업의 취업자가 대폭 늘어난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9월 취업자 수 증가폭이 4만5000명에 그쳤던 기저효과도 반영됐다.

산업별 취업자 수를 보면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취업자가 전년 동월 대비 17만명 늘었으며 숙박 및 음식점업에서도 7만9000명 증가했다.

숙박음식점업의 경우 지난 8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158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만5000명 늘어나면서 업황이 좋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는 외국인 관광객 유입이 감소했는데 올해 중국을 중심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며 숙박음식점업의 취업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배달 음식을 선호하는 엄지족들도 일정 부분 기여한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제조업 고용은 여전히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9월 제조업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11만1000명 줄어들며 18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졌다. 반도체를 포함한 전자부품 분야와 전기장비 산업에서 고용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도소매업 또한 지난달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6만4000명 줄며 4개월째 감소세를 보였다. 금융 및 보험업은 9월 기준 취업자가 4만3000명 감소하며 9개월째 취업자 수가 감소하고 있다. 역대 최장 기록이다.

연령별로 보면 15~29세 청년층 취업자가 9월 기준 4만1000명 늘며 3개월째 개선세를 이어갔다. 청년층 고용률은 전년 동월 대비 0.8%p 오른 43.7%로 16개월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준비생 등을 반영한 확장실업률도 21.1%로 하락해 9월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였다.

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노인일자리 사업에 힘입어 60세 이상 고령층은 취업자가 무려 38만명 증가했다.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는 8개월째 취업자 증가폭이 30만명을 상회하고 있다.

반면 30대와 40대에서는 취업자 수가 각각 1만3000명, 17만9000명 감소하며 여전히 고용 한파가 지속되고 있다. 30대 고용률은 76.5%로 전년 동월 대비 0.9%포인트(p) 상승했지만 40대는 고용률 마저 0.9%p 하락해 78.3%를 기록했다.

연령별·산업별로 고용 지표에 긍정·부정적인 면이 혼재돼 있지만 전반적인 고용 상황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9월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5%로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p) 상승했다. 지난 1996년 9월(61.8%) 이후 2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7.1%로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9년 이후 가장 높았다.

동시에 실업자 수도 88만4000명으로 지난 2015년 9월(86만7000명)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 수는 모든 연령대에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9월 실업률도 3.1%로 전년 동월 대비 0.5%포인트(p) 하락했다. 지난 2014년 9월(3.1%)과 동일한 수치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직은 9월 기준 54만1000명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임금근로자에서 상용직이 차지하는 비중은 69.8%로 동월 기준 역대 최고치였다.

도소매업 고용 부진으로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16만6000명 줄어들었다. 반면 신규 창업 시 리스크를 줄이려는 경향으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11만9000명 늘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최근 고용은 양적 측면에서 호조세를 보이고 있을 뿐 아니라 질적 측면에서도 개선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면서도 “고용 여건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