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 “정치 한심한 꼴…바꿀 자신 없다”
더보기

與이철희, 총선 불출마 선언 “정치 한심한 꼴…바꿀 자신 없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5 10:33수정 2019-10-15 10: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철희 의원. 사진=동아일보DB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비례대표)이 15일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면서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의원 생활하면서 많이 지쳤고,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많이 부끄럽다”라며 “그래서 저는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고자 한다”라고 짧게 밝혔다.

이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블로그에 게재한 ‘디음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서도 내년 총선 불출마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블로그 글에서 “조국 얘기로 하루를 시작하고 조국 얘기로 하루를 마감하는 국면이 67일 만에 끝났다”라며 “그동안 우리 정치, 지독하게 모질고 매정했다. 상대에 대한 막말과 선동만 있고, 숙의와 타협은 사라졌다.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다. 부끄럽고 창피하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이어 “특정 인사에 대해 무조건 안 된다고만 하고 인격모독을 넘어 인격살인까지, 그야말로 죽고 죽이는 무한정쟁의 소재가 된 지 오래”라며 “ 야당만 탓할 일이 아니다. 우리도 야당 때 그랬으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사는 정치는 결국 여아, 국민까지 모두를 패자로 만들 뿐”이라며 “정치가 해답을 주기는커녕 문제가 돼버렸다. 정치인이 되레 정치를 죽이고, 정치 이슈를 사법으로 끌고 가 그 무능의 알리바이로 삼고 있다. 급기야 이제는 검찰이 정치적 이슈의 심판까지 자처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느새 저도 무기력에 길들여지고, 절망에 익숙해졌다. 우리 정치를 바꿔놓을 자신이 없다”라며 “멀쩡한 정신을 유지하기조차 버거운 게 솔직한 고백”이라며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거듭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