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농로서 쉬던 60대 아내, 후진하던 남편 트럭에 치여 사망
더보기

농로서 쉬던 60대 아내, 후진하던 남편 트럭에 치여 사망

뉴스1입력 2019-10-15 09:18수정 2019-10-15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논에서 추수를 마치고 잠시 휴식을 취하던 60대 아내가 남편이 몰던 차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전남 곡성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39분쯤 곡성군 석곡면 한 농로에서 추수를 마친 후 1톤 포터를 후진하던 A씨(64)가 아내 B씨(62)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차로 치었다.

사고 당시 B씨는 농로 가운데에 앉아 쉬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 등은 A씨가 농로가 좁아서 차를 돌리지 못하고 후진해 빠져나가려다 앉아있는 B씨를 발견하지 못하고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특히 트럭 적재함에 실린 톤백(수확용 대형 마대자루) 때문에 후방 시야 확보가 어려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적재함에 물건이 많이 실려 있더라도 사이드미러로 장애물 등을 확인할 수 있었을 것으로 판단돼, 안타깝지만 안전운전 부주의에 의한 사고로 보고 남편을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 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곡성=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