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국의 노력과 역할”
더보기

與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국의 노력과 역할”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0-14 16:14수정 2019-10-14 16: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기득권 세력의 저항과 어려움 속에서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검찰개혁 제도화를 여기까지 끌고 온 것도 조 장관의 노력과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검찰개혁에 대한 조국 장관의 의지와 계획이 마무리되지 못한 채 장관직을 물러나게 되어 안타깝고 아쉽다”면서도 이같이 평가했다.

또 “이 과정을 통해 검찰개혁의 필요성과 절실함이 분명히 드러났다”며 “이제 혼란과 갈등을 넘어 검찰개혁을 반드시 완수해야 할 때”라고 했다.


홍 대변인은 “검찰은 스스로 철저한 성찰과 반성을 통한 분골쇄신으로 국민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 검찰이 할 수 있는 모든 개혁방안을 철저하고 진지하게 실행해 돌이킬 수 없는 변화의 길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정치가 제 자리로 돌아와야 한다. 앞으로 민주당이 책임지고 검찰개혁의 제도화를 기필코 마무리할 것”이라며 “야당도 결단할 차례다. 광장의 목소리와 요구를 검찰개혁의 완성, 경제와 민생에 전념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이고 정치 본연의 역할과 의무를 다할 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당은 국회선진화법 위반 수사에 당당히 임하고 국회 계류 중인 사법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에도 성실히 나설 것을 엄중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