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나라를 두 동강 내고 사퇴…文, 만시지탄 알아야”
더보기

한국당 “조국, 나라를 두 동강 내고 사퇴…文, 만시지탄 알아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4 15:02수정 2019-10-14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35일 만에 전격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을 두 동강 내고 민심이 문재인 정부를 이미 떠난 뒤늦은 사퇴”라며 “대통령과 여당은 만시지탄(晩時之歎)임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조 장관의 사퇴는 사필귀정(事必歸正)이지만, 너무 늦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억지로 입으려 한 조 장관도 문제고, 억지로 입히려 한 대통령도 문제였다. 잘못된 인사에 대한 대통령과 여당의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 장관의 사퇴와 상관없이 조 장관 일가의 불법과 편법을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고 그 실태를 국민께 밝혀야 할 것”이라며 “이것이 진정한 대한민국 검찰 개혁의 시작”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앞서 조 장관은 “저는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는다”면서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게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사의를 표명했다.

조 장관은 사퇴 의사를 밝힌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대구지검‧광주지검 등 3개 검찰청을 제외한 특별수사부를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1973년 1월 대검찰청에 설치된 특수부가 46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은 15일 국무회의에 상정된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