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조국 사퇴, 사필귀정…文대통령 사과해야”
더보기

나경원 “조국 사퇴, 사필귀정…文대통령 사과해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4 14:34수정 2019-10-14 14: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뉴스1)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10.14/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는 “사필귀정(事必歸正)”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의 사퇴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금 늦었지만 예상대로 그만두게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조국 전 민정수석으로 촉발된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본다”며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한마디로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이 이 부분에 대해선 사과해야 된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 부분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 사태 이후에 우리가 바로 잡아야 할 부분들이 너무 많다”며 “실질적으로 대한민국이 약 3개월가량 조국 전 민정수석의 논란으로 인해서 사실상 많은 국정이 흐트러졌다. 또 사실 그 논란 이전부터 청와대가 너무 강한 그립을 가지고 모든 걸 주도하는 과정에서 국회 패스트트랙이라든지, 불행한 역사가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이제 헝클어진 국정의 모든 난맥상을 정상화해야 한다. 비정상적으로 움직였던 모든 부분들이 제자리로 가야한다”며 “패스트트랙에 올린 법안들 모두 원천 무효이기 때문에 하나하나 풀어서 해결해야 한다. 차분하게”라고 밝혔다.

끝으로 “민생이 어렵다. 외교안보도 망가질 대로 망가졌다”며 “이제 국회는 국회 역할을 해야 한다. 앞으로 국가가 제자리를 찾고,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문제를 해결해 가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조 장관은 직을 내려놓겠다고 발표했다.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는 것이다. 조 장관은 같은 날 오전 특별수사부 축소를 골자로 한 검찰 개혁안을 발표했다.

조 장관은 법무부 장관 하마평에 오른 뒤부터 자녀 입시비리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조 장관의 사퇴는 장관 임명일(지난달 9일)을 기준으로 35일만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