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승민 “조국 사퇴, 文대통령 스스로 저지른 잘못 반성해야”
더보기

유승민 “조국 사퇴, 文대통령 스스로 저지른 잘못 반성해야”

뉴스1입력 2019-10-14 14:34수정 2019-10-14 14: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은행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2019.10.8/뉴스1 © News1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 스스로 저지른 이 잘못에 대해 반성하고 사죄하라. 다시는 이런 잘못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결국 조국 장관이 물러났다. 겨우 35일간 장관 자리에 있으려고 온 나라와 국민을 이렇게 분열시켰느냐”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처음부터 이 문제는 조국 개인이 아니라 문 대통령이 문제였다”며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국민 목소리는 아예 귀를 막고 듣지 않았다. 대통령의 그 지독한 오기와 오만이 나라를 두동강으로 분열시키고 국민과 청년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문제는 장관직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다. 적당히 덮고 흐지부지해선 안될 일”이라며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헌법을 지켜라. 끝까지 불법과 부정을 파헤쳐 진실을 밝히고 민주공화국의 법을 수호하라. 정의와 공정이 살아있음을 증명하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