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별장 접대’ 보도에…與 “사실 여부 확인” vs 野 “조국, 물타기”
더보기

‘윤석열 별장 접대’ 보도에…與 “사실 여부 확인” vs 野 “조국, 물타기”

뉴스1입력 2019-10-11 11:44수정 2019-10-11 1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10.10/뉴스1 © News1

정치권이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인 건설업자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으나 검찰이 이 사건을 덮었다는 ‘한겨레 21’ 보도와 관련해 예의주시하는 모습이다.

앞서 시사주간지 ‘한겨레21’은 이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였던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별장에 들러 접대를 받았다는 윤씨의 진술이 나왔으나 검찰이 추가조사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즉각 “완전한 허위사실이고 검찰총장은 윤씨와 면식조차 없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신중한 입장을 취하면서도 사실 여부를 확인해보겠다며 말을 아꼈지만 자유한국당은 윤 총장 흠집내기가 시작됐다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의혹에 대한 물타기가 아니냐며 의심어린 시선을 보냈다.

주요기사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실 여부를 제가 확인할 것”이라며 “(한겨레) 기사를 불신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그것만(기사) 보고 대답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또한 ‘오늘 중에 사실관계를 파악할 것이냐’는 질문에 “파악을 안해볼 수 없지 않은가”라고도 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윤 총장 관련 회의에서) 특별이 이야기가 나오지 않았다. 대검에서 전혀 아니라고 하니 두고봐야 한다”며 “김학의 사건이 계속 문제가 되고 있는데, 너무 덮인 느낌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다만 ‘당 차원의 공식 입장을 표명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계획이) 없다”고 말을 아꼈다.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열린 ‘文정권 사법농단 규탄’ 현장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오늘 아침 윤 총장 흠집내기가 시작됐다. 물타기를 통한 본질흐리기 공략은 지칠지 모른다”며 “윤 총장에게 문제가 있다면 그 당시 (인사) 검증을 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무엇을 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조국 사태가 마무리 된 이후 (조 장관과 황교안 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과) 문재인 대통령의 자녀를 포함해 특검을 하자고 이미 제안했다. 여당도 당당히 나서라”라며 “윤 총장 문제도 특검을 하자. 다만 조국 문제가 정리된 이후에 하자”고 추가 제안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내 기억으로는 (별장 접대를 받았던) 차장검사는 원주 관할인 춘천지검 차장 검사였지만, 윤석열은 1991년 임관이어서 그 사건 무렵에는 춘천·원주와는 연관없는 지방 지검·지청의 초임 부장급 검사에 불과했다”며 “당시 윤 씨의 원주별장에 있었던 검찰 고위직들은 최소한 차장 검사급 이상이다. 윤석열은 초임 부장급 검사에 불과한데 차장 검사급 이상의 대접을 받았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윤 총장이 접대를 받았다면) 조국이 이를 무마하고 묵살해줬다는 것인가. 참 하는 짓들이 꼭 조폭 집단을 닮았다”며 “조국 수사를 시작하니 윤 총장(에 대해서)도 상식 밖의 음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백골단을 동원해 조폭 집단처럼 윤석열을 압박하고 법원을 동원해 수사를 방해하고 이제 좌파 언론도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들은 확실히 조폭 집단으로 보인다”며 “어쩌다 대한민국이 이 지경까지 됐는가”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을 통해 “저는 이미 수차 언론에 보도된대로 검찰이 김 전 차관 관계 동영상 등을 확보하기 전 동영상과 녹음테이프 등 관계 자료를 갖고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며 “제가 갖고 있던 어떤 자료에도 윤석열이라는 이름과 음성, 동영상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거듭 조국 장관과 윤석열 총장은 공동운명체로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을 성공시킬 책임이 있다”며 “모든 사실은 밝혀져야 하지만 개혁을 훼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