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니클로 “韓 매출 ‘비공개’ 전환…1년간 점포 7개 늘린다”
더보기

유니클로 “韓 매출 ‘비공개’ 전환…1년간 점포 7개 늘린다”

뉴스1입력 2019-10-11 09:38수정 2019-10-11 1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유니클로가 ‘NO 재팬’ 영향으로 판매실적이 급감하면서 급기야 한국 매출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앞으로 1년 내에 한국에 점포 7개 추가로 늘려 시장공략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11일 유니클로 본사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이 발표한 2019 회계연도(2018년 9월∼2019년 9월) 자료에 따르면 유니클로의 한국 시장 수익이 감소했다.

2019 회계연도 상반기(2018년 9월∼2019년 2월)에는 한국에서 수익이 증가했다. 하지만 지난 7월 시작된 불매운동 영향으로 하반기(2019년 3월∼8월)에는 수익이 줄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얼마나 수익이 감소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해 한국 매출이 증가했을 때에는 약 1400억엔(약 1조54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힌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다.

주요기사

패스트리테일링은 한국 실적 급감에도 전체 매출은 2조2905억엔(약 25조4724억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전 회계연도보다 약 7.5% 늘어난 수치다.

한편 8월말 현재 유니클로의 한국 매장 수는 188개로 집계됐다. 1년간 10곳이 새롭게 문을 연 반면 8곳이 폐점, 2곳이 순증했다. 유니클로는 불매 운동 장기화에도 내년 8월 말까지 한국에 유니클로 점포 7개를 늘릴 계획이라고 공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