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의원 “대구는 수구 도시” 발언 논란
더보기

與의원 “대구는 수구 도시” 발언 논란

대구=장영훈 기자 입력 2019-10-11 03:00수정 2019-10-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감서 새마을장학금 비판중 언급… 野의원들 “예의 갖춰라” 강력 반발 1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한 여당 의원이 대구를 ‘수구 보수 도시’라고 말해 야당 의원들이 크게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대구시청에서 열린 국감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영호남을 아우르는 행보로 국민의 호평을 얻고 있지만 새마을장학금 및 글로벌새마을포럼 지원에 있어 편파적 디테일(세부내용) 때문에 대구를 수구 도시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은 “대구시와 시장께서 추진한 사업을 보면 부정적인 수구 도시를 탈피하려는 노력이 보인다”며 “광주시와 달빛동맹(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을 맺고 대구 2·28민주화운동과 광주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기리는 뜻으로 광주에서는 228 버스를, 대구에서는 518 버스를 각각 운행하는 것이 대표적이다”라고 말하며 칭찬했다.

그는 “5년간 대구시의 새마을장학금 지원액이 15억6000만 원 이상이지만 대구시가 5년간 저소득층 자녀에게 지원한 장학금은 9억 원이 안 된다”며 “5년간 지원한 새마을장학금 중 절반이 규정과 달리 대학생에게 지급됐다. 일반 국민이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라고도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권 시장은 “수구 보수라는 표현을 대구시민은 억울해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달서을)은 “(김 의원 발언이) 대구시민의 자긍심을 건드렸다. 대구를 존중해 달라”고 맞섰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대구 달서병)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대구에 왔으면 예의를 갖춰야 한다. 대구시민을 수구 꼴통이라고 했는데 어디 대구에 와서 이따위로 얘기하느냐”고 따졌다.

여야 의원의 설전이 이어지자 감사반장인 전혜숙 민주당 의원이 제지하고 나섰다. 전 의원은 “의원들이 상대 의원을 존중해야 한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감인데 모양이 나빠지지 않도록 자제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새마을장학금은 유신정권 말기인 1975년 내무부 준칙에 따라 지급 조례가 제정되면서 전국적으로 시행됐다. 광주시의회는 올 2월 새마을장학금 지급 조례 폐지안을 통과시켰다. 부산지역 시민단체는 최근 이 장학금의 폐지를 촉구했다.

대구=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국정감사#더불어민주당#대구 발언#수구 보수 도시#새마을장학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