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터키軍, 쿠르드 공격 개시… 미군철수 재확인한 트럼프 ‘묵인’
더보기

터키軍, 쿠르드 공격 개시… 미군철수 재확인한 트럼프 ‘묵인’

조유라 기자 , 임보미 기자 입력 2019-10-10 03:00수정 2019-10-10 04: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美, 중동에 가지 말았어야… 터키는 IS 무조건 잡아라” 트윗
에르도안, 트럼프 트윗 공개 직후 “시리아서 ‘평화의 봄’ 작전” 선언
트럼프에 토사구팽 당한 쿠르드족, 시리아 정부와 손잡을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9일 트위터에서 “미군 50명이 (시리아 북부에서) 철수했다. 미국은 여러 단체가 수백 년간 전쟁을 벌인 중동에 가지 말았어야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터키는 이슬람국가(IS)를 무조건 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IS 격퇴와 안전지대 확보를 명분으로 한 터키의 시리아 공습을 묵인하고 중동에서 발을 뺄 계획을 시사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이 공개된 직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터키군이 시리아에서 ‘평화의 봄’ 작전을 개시했다”며 군사작전이 시작됐음을 알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트윗으로 중동 지역에서 대량살상무기(WMD) 확산을 막기 위해 개입해 온 미국의 기존 중동 정책에 대해서도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미국은 중동 지역에 8조 달러(약 9572조 원)를 쏟아부었다. 그러나 우리 군인 수천 명이 사망하거나 중상을 입었고, 수백만 명은 다른 쪽에서 죽어갔다. 중동 개입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결정이었다”고 날을 세웠다.

앞서 파흐레틴 알툰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터키군이 자유시리아군과 함께 터키-시리아 국경을 곧 통과할 것이라고 SNS를 통해 밝혔다. 그는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에는 두 가지 선택지가 있다. 떠나지 않으면 우리의 반(反)IS 작전을 방해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터키군 선발대가 터키-시리아 국경 인근 탈아브야드, 라스알아인과 인접한 마을 두 곳을 통해 시리아 영내로 진입했다고 보도했다. 터키군은 8일에는 시리아 쿠르드 민병대(YPG)가 주둔하고 있는 시리아 북부 알말리키야 마을과 시리아민주군(SDF)이 점령한 라스알아인을 포격했다고 알자지라 등이 전했다. 쿠르드족과 아랍계 민병대의 연합인 SDF는 YPG가 주축을 이루고 있다. 시리아 인권 관측소에 따르면 라스알아인은 7일 미군이 철수한 두 곳 중 하나다.

주요기사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 약 32km 지역에 ‘안전지대’를 건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60만 명에 달하는 터키 거주 시리아 난민 중 200만 명을 수용하기 위해 140개 마을과 10개 지구 설립에 260억 달러(약 31조1100억 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알자지라는 9일 “유엔도 우려를 표명했다”며 안전지대 실현 가능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쿠르드족을 쫓아내려는 음모라는 것이다.

시리아 북동부 지역 미군 철수로 방패막을 잃고 ‘토사구팽’당한 쿠르드가 시리아 정부와 손잡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바드란 지아 쿠르드 시리아 쿠르드자치정부의 고위 관리는 “미군이 전면 철수하면 안보 공백을 메우기 위해 시리아 정부나 러시아와 대화할 수 있다”고 이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파이살 미크다드 시리아 외교차관은 이날 시리아 친정부 매체 알와탄과의 인터뷰에서 “조국은 모든 아들을 환영한다”며 쿠르드족에게 손을 내밀었다.

CNN은 미군의 철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주는 선물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란을 견제해 오던 시리아 북동부 미군이 철수하면 이란-이라크-시리아-레바논 친이란 세력이 이어지면서 미국의 우방인 이스라엘에 위협이 될 수 있다. 피터 갤브레이스 전 유엔 아프가니스탄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으로 인해 IS가 시리아에서 ‘재림(reignite)’할 수 있다고 CNN에 밝혔다.

조유라 jyr0101@donga.com·임보미 기자
#트럼프#미군 철수#is 격퇴#터키#시리아 공습#쿠르드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