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대권투쟁 하늘이 정하는 것...유시민 제일 즐거워하겠다”
더보기

홍준표 “대권투쟁 하늘이 정하는 것...유시민 제일 즐거워하겠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24 11:00수정 2019-09-24 1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대권투쟁은 하늘이 정하는 거라고 말한 바 있다. 유시민(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제일 즐거워하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권 차기 대선주자들을 나열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국(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하면서 이제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은 루비콘 강을 건넜다”며 “조국에 대한 각종 의혹은 대부분 그의 도덕성 타락, 공인 윤리 실종에 기인하지만 펀드를 통해 일확천금을 노린 것은 대규모 정치자금을 모아둘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여진다”고 추측했다.

이어 “안희정(전 충남지사), 이재명(경기지사)을 보내고 이제 남은 것은 이낙연(국무총리), 박원순(서울시장) 정도인데 이낙연은 페이스메이커에 불과하다고 보여지고, 박원순은 순혈이 아니니 줄 수 없고 그래서 조국이 허욕을 품고 큰 돈을 마련하려고 하다가 윤석열 검찰에 덜컥 걸린 것이 아닌가 보여진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또 “지금은 과거와 달라 대권도 대규모 정치자금이 필요 없는데 아마 당내 경선용 자금을 너무 의식 했나 보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지난해 “임명직 공무원이 되거나, 공직 선거에 출마하는 일은 제 인생에 다시는 없을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정계 복귀 및 대선 출마에 선을 그었지만 각종 여론조사에서 상위권에 오르는 등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