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개시…24·25일 서울서 개최
더보기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개시…24·25일 서울서 개최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23 16:07수정 2019-09-23 16: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뉴스1

내년부터 한국이 부담할 주한미군 주둔비를 정하는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SMA)이 24일 시작된다.

23일 외교부는 2020년부터 적용할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 특별협정 체결을 위한 첫 고위급 회의가 이달 24~25일 서울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한국 측은 기존 대표였던 장원삼 외교부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대표를 수석대표로 외교부와 국방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하며 미국 측은 제임스 드하트 국무부 방위비분담 협상 대표를 수석대표로 미국 측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 할 예정이다.

방위비 분담금은 주한미군 주둔비용 중 한국이 부담하는 몫으로 인건비와 군사 건설비, 군수 지원비 등 3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다.

주요기사

올해 한국이 부담하는 방위비 분담금은 지난해(9602억원)보다 8.2% 인상된 1조 389억 원으로 현행 협정의 유효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