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탄핵’ 광주 내려와 낙서한 대학생 입건
더보기

‘문재인 탄핵’ 광주 내려와 낙서한 대학생 입건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23 14:26수정 2019-09-23 1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대학생이 아파트 공사 현장에 ‘대통령 탄핵’ 낙서를 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광주 북부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대학생 A(2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1일 오후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의 철제 출입문과 담 등 2곳에 스프레이 래커로 ‘문재인 탄핵’이라는 낙서를 했다.

서울 소재 대학 휴학생인 A씨는 부모가 사는 광주에 들렀다가 낙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A씨는 “내 신념을 표출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현장 관계자들은 A씨의 낙서를 페인트로 덧칠해 내용이 보이지 않게 지웠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