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나경원 겨냥 ‘내부총질’ 비판에 “당문제 거론 그만둔다”
더보기

홍준표, 나경원 겨냥 ‘내부총질’ 비판에 “당문제 거론 그만둔다”

뉴스1입력 2019-09-23 07:38수정 2019-09-23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2019.7.10/뉴스1 © News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나경원 원내대표를 겨냥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당 일각에서 “내부총질”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당을 위한 고언(苦言)은 이제 그만두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을 위한 충고를 ‘내부총질’로 호도하고 있는 작금의 당 현실을 감안하지 못한 것은 아니지만 참 어이없는 요즘”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좌우를 막론하고 잘못된 것은 묵과하지 않는다”며 “그러나 좌파는 이것을 내분으로 이용하고 우파는 이것을 총질이라고 철없는 비난을 하니 이제 당 문제 거론을 그만둔다”고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내가 존재감 높힐려고 그런다? 이름 석자 알릴려고 그런다? 내가 지금 그럴 군번입니까”라고 반문하며 “그런 치졸한 시각으로 정치를 해 왔으니 탄핵을 당하고 지금도 민주당에 무시 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이제부터는 당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안 할테니 잘 대처 하십시오. 험난할 것입니다”고 글을 마쳤다.

홍 전 대표는 전날밤(21일) 나 원내대표를 겨냥해 “핵심은 다른 사항도 있지만 원정출산 여부”라며 “조국(장관) 자녀에 대한 강도 높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 형평상 그냥 넘어 갈수 없는 사건이 됐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나 원내대표에 대한 여권의 공격이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1억 피부과 파동을 연상 시킨다”면서 “그때는 명확한 해명없이 논쟁만으로 큰 상처를 입고 우리가 서울시장 보선에서 참패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이중 국적이 아니라고 굳게 믿고 있다”면서 “분명히 천명하시고 여권의 ‘조국 물타기’에서 (나 원내대표) 본인과 당이 수렁에 빠지지 않도록 조속한 대처하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왼쪽)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 전 대표는 해당글을 올린 직후 “한국에 살면서 불법 병역 면탈이나 하는 한국 특권층들의 더러운 민낯이 바로 원정출산”이라며 나 원내대표를 에둘러 비판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홍 전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한국당 일각에선 진정으로 한국당을 걱정한다면 내부적으로 그 뜻을 전하면 되지, 사회관계망을 통해 에둘러 ‘공개 총질’하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의원은 “내부 총질은 적만 이롭게 할 뿐”이라며 자제를 촉구했다. 민 의원은 “하나가 돼서 싸워도 조국 공격하기엔 벅차다”며 “선공후사의 뜻을 마음에 새기고 힘을 모아 조국과 싸우자”고 당부했다.

나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민부론’ 발간 국민보고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홍 전 대표 발언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