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파주 ‘돼지열병’ 의심심고 2건, 모두 ‘음성’
더보기

[속보]파주 ‘돼지열병’ 의심심고 2건, 모두 ‘음성’

뉴스1입력 2019-09-21 01:05수정 2019-09-21 01: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파주의 돼지 농장 주변에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관계자가 생석회가루를 뿌리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파주 농장 2곳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2건이 접수됐으며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와 방역조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2019.9.20/뉴스1 © News1

지난 20일 경기 파주시에서 접수된 2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신고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오전 9시 30분 의심신고가 접수된 파주시의 2개 농가에 대한 정밀검사 결과 모두 음성판정이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파주시 적성면 장현리의 A농가(2750두)와 파평면 덕천리의 B농가(4200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증세를 보인 돼지 1마리가 각각 폐사해 해당 농장주가 신고했다.

적성면에는 18개 농가에서 1만9636마리를, 파평면에는 24개 농가에서 4만2774마리를 사육중이다. 파주지역 전체 91농가 11만317마리 중 사육두수로 57%나 차지하고 있는 지역 대표 축산지로 확진 판정을 받았을 경우 대규모 환산이 우려됐다.

주요기사

한편 지난 17일 파주 연다산동의 한 농가에서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온 후 이튿날인 18일 연천에서 또다시 확진 판정이 나왔다.

(파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