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35시간 일하고 무조건 ‘칼퇴근’…워라밸甲 중소기업 104개 선정
더보기

주35시간 일하고 무조건 ‘칼퇴근’…워라밸甲 중소기업 104개 선정

뉴스1입력 2019-09-19 12:23수정 2019-09-19 12: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 광고플래닛 전문기업 ㈜인라이플은 사내 구성원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근무시간을 파격적으로 줄였다. 매월 둘째·셋째주 금요일을 ‘슈퍼프라이데이’로 정하고 전 사원이 오후 1시에 퇴근한다. 첫째·둘째주 화요일에는 점심시간을 두배로 연장하는 ‘더블런치타임’을 도입했다.

한주가 시작하는 월요일에는 한 시간 더 ‘꿀잠’을 잘 수 있다. 인라이플은 직장인 ‘월요병’을 고려해 매주 월요일 출근 시간을 한 시간 늦춘 ‘좀더자도된데이’를 시행하고 있다. 수요일은 근무시간이 끝나면 강제로 퇴근하는 ‘칼퇴근제’가 운영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Δ워라밸 Δ성과공유 Δ직원성장 Δ쾌적한 근무환경 등 청년 구직자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조건을 갖춘 ‘스마트 중소기업’ 104개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주52시간? 우리는 주35시간인데“…中企에 부는 ‘워라밸’ 바람

주요기사

© News1
스마트 중소기업은 임금이나 회사 비전을 우선하던 과거와 달리 ‘덜 벌어도 행복하기 일하는 직장’을 원하는 구직자와 재직자의 입맛을 적극 반영해 선정했다. 워라밸, 복지, 성과공유 등 청년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일자리 특성을 2개 이상 복합적으로 보유한 기업이 후보에 올랐다.

글로벌 미디어 커머스 기업 ㈜익스플즌은 근무시간을 주35시간으로 줄였다. 오전 10시에 출근해 오후 6시까지만 일하면 된다. 주말이나 공휴일 출근은 엄격하게 금지한다. 연휴 사이에 평일이 낀 ‘샌드위치데이’는 휴무가 원칙이다. 2년 연속 근무한 사원에게는 9일간의 재충전(Refresh) 휴가와 함께 250만원 상당의 지원금이 제공된다.

패션소재 전문기업 ㈜영우는 ‘여유로운 저녁’을 보장하기 위해 퇴근시간을 오후 4시로 당겼다. 평일 중 하루를 통째로 쉬는 ‘주4일 근무제’도 검토 중이다. 또 매년 최대 40일의 ‘방학제도’를 도입하고 사내 구성원이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보장하고 있다. 당연히 개인별 연차와는 별개로 주어지는 휴가다.

휴대전화 케이스 제조기업 디자인스킨㈜도 직원과 가족을 존중하는 사내문화로 유명하다. 매주 수요일에는 오전 10시에 출근해 조기 퇴근한다. 야근과 술 강권 문화를 없애기 위해 ‘오후 회식’ 제도를 정착시켰다.

디스플레이 제조기업 ㈜시스메이트는 영업활동 대부분을 직원과 공유하는 성과공유제를 정착시켰다. 당기순이익의 10%를 전 직원에게 인센티브로 지급한다. 영업을 수주하면 1%의 수익을 인센티브로 제공하고 아이디어와 특허를 딸 때도 인센티브를 주고 있다.

◇구직자·재직자 ”연봉보다 칼퇴근이 좋다“…‘스마트 中企’ 발굴

© News1
중소기업들이 대기업 부럽지 않은 ‘파격 복지’를 내걸기 시작한 배경 이면에는 훌륭한 복지와 인재 존중 문화가 ‘생산성 극대화’로 이어진다는 인식이 자리 잡아가고 있어서다.

중소기업중앙회와 유병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교수가 공동으로 진행한 ‘직장 선택시 고려 요소 및 요소별 중요도’ 연구에 따르면 ‘좋은 직장’의 조건은 ‘집에서 가깝고 야근 없이 주 40시간만 일하는 갑질 없는 회사’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청년 구직자는 일자리를 고를 때 근로장소(31.63점)를 급여수준(31.43점)보다 더 중요하게 고려했다. 또 회사의 성장성(16.1점)보다는 안정성(20.7점)을 더 중시하는 경향을 보였다.

임금보다 워라밸을 우선시하는 경향은 재직자 집단에서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재직자의 경우 근로시간(38점)이 급여수준(33.3점)보다 무려 5%포인트(p)나 앞섰다. 3순위로는 조직문화(28.6점)가 꼽혔다. 구직자와 재직자 모두 돈보다는 개인의 여가와 편의를 중시하는 경향이 강화하는 셈이다.

유 교수는 ”구직자가 임금보다 근로장소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상당히 흥미로운 결과였다“며 ”준거 장소(거주지) 기준 1시간 내에 위치하는 직장을 선호하는 것은 청년 구직자가 취업 활동에서도 개인의 삶에 큰 비중을 두고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중기중앙회와 유 교수가 제시한 ‘건강한 일자리 가이드(안)’에 따르면 제조산업 대졸 사무직 기준 신입사원 적정 연봉은 2800만원 선이었다.

대기업보다 다소 낮은 초봉이지만 Δ야근 없는 주40시간 근로시간 Δ조화로운 조직문화 Δ준거장소 기준 1시간 내 위치하는 직장 Δ높은 고용안정성과 산업성장성 등 사내복지와 근무환경은 청년·재직자 눈높이에 맞게 다소 까다롭게 설정됐다.

중기중앙회는 지난 4월 ‘청년스마트 일자리 프로젝트 선포식’을 열고벤처기업협회·이노비즈협회·코스닥협회 등 중소기업단체 10곳과 함께 후보기업 146개사를 발굴했다.

이후 후보기업을 상대로 Δ법 위반 여부 조회 Δ현상 실사 Δ대국민 공개검증 Δ관계자 인터뷰 등 꼼꼼한 현미경 검증을 거쳐 최종 104개 기업을 선정했다.

중기중앙회는 스마트 중소기업을 홍보하기 위해 중소기업에 취업한 신입사원의 열정 넘치는 일상과 근무환경을 담은 ‘스마트청년일자리프로젝트 JOB談’ 특집방송을 제작·방영하고 있다.

오는 11월에는 스마트기업 104개사의 구인·구직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스마트 일자리 대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청년실업률과 일자리 미스매치 완화를 위해서는 청년들이 선호하는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알리는 것이 필요하다“며 ”스마트한 중소기업을 계속 발굴해 중소기업에 대한 청년 인식을 변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