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시 “조국 장관 검증 피하려 국정감사 면제 요청? 전혀 상관없다”
더보기

서울시 “조국 장관 검증 피하려 국정감사 면제 요청? 전혀 상관없다”

홍석호기자 입력 2019-09-18 17:27수정 2019-09-18 18: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서울시가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된 의혹 검증을 피하기 위해 국정감사 면제를 요청했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18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유한국당에서 서울시가 조국 장관 검증을 피하기 위해 국감 면제 전방위 로비를 했다고 주장하는데 서울시는 전방위 로비를 한 적이 전혀 없다”며 “서울시는 이런 문제로 로비를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가짜뉴스가 횡행해서 서울시 입장을 확실히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전날 당 회의에서 “광역단체장과 특별시장이 여당을 비롯해 본인에게도 국정감사 대상기관에서 빼달라고 전방위적 로비를 벌이고 있다”며 서울시와 부산시 사례를 들었다. 서울교통공사의 와이파이 사업과 관련해 조 장관 측과 관련된 의혹 검증을 피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에 서울시는 다음달 진행되는 제100회 전국체전 기간과 국정감사 기간이 겹쳐 면제를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서울시는 다음달 4일부터 10일까지 전국체전을, 15일부터 19일까지는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을 개최한다.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체전 개최를 이유로 국정감사를 면제를 요청한 12개 시·도 가운데 10곳이 국정감사를 면제받았다.

주요기사

서울시는 지난달 21일과 28일 각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를 찾아 국정감사 면제 혹은 현장실사 대체를 요청했다. 김 부시장은 “공공와이파이 관련 첫 보도는 지난달 26일로 서울시의 국감 면제 요청은 조국 장관과 전혀 상관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 부시장은 “전국체전에 서울시 인력 3000명이 파견된다. 행정력을 총동원해 100회 대회를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하는 상황에서 전국체전과 국감이 정확히 겹쳐 국회에 이를 고려해주십사 피감기관으로서 요청한 것”이라며 “그럼에도 국회에서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그 결정을 존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채익 의원 측에서는 “지난달 30일 박원순 시장이 여당 행안위 위원들을 만나 국감제외 협조 요청을 한 차례 더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의혹이 불거진 이후”라며 “서울시의 ‘가짜뉴스’ 발언은 매우 큰 유감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