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조국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 이번주 중에 제출 예정”
더보기

나경원 “조국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 이번주 중에 제출 예정”

뉴스1입력 2019-09-17 12:17수정 2019-09-17 13: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News1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조 장관 가족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공조 움직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와 조 원내대표의 의원회관 사무실에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공조를 추진해보려 한다”며 “국정조사 요구서는 이번 주 중으로 제출하려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지난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조 장관 해임건의안과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에 공조하기로 한 데 이어 이날 조 원내대표와 회동한 뒤 해임건의안 등을 제출하겠다고 한 만큼 일단 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3당 간 공조 체제가 갖춰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가 이날 해임건의안 제출 시기를 언급하지 않은 채 국정조사 요구서를 이번 주 중으로 제출하겠다고 언급한 만큼 3당의 공조체제는 아직 확고하지 않은 것으로도 분석된다.

주요기사

해임건의안은 현재 국회 재적의원 수가 297명인 것을 고려할 때 발의(최소 99명)는 가능하지만, 본회의 가결(최소 149명)은 쉽지 않다.

한국당(110석), 바른미래당(28석), 민주평화당(4석), 우리공화당(2석)을 모두 합쳐도 144석에 불과하다.

국정조사 요구서는 해임건의안보다 제출 요건이 덜 까다롭다.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은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의 서명으로 가능해 75명의 동의만 얻으면 가능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