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황교안 삭발, 그저 존재감 확인 위한 것”
더보기

민주 “황교안 삭발, 그저 존재감 확인 위한 것”

뉴스1입력 2019-09-16 17:09수정 2019-09-16 1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2019.4.16/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과 관련해 “황교안 대표가 예고한 삭발은 그저 정쟁을 위한, 혹은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맹비난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제1야당 대표가 해야 할 것은 삭발이 아니라 ‘일’”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투쟁의 이름을 붙인 삭발은 부조리에 맞서 분투하다 그 뜻을 못 다 이룬 사람들이 끝내 선택하는 절박한 심정의 발로”라고 꼬집었다.

그는 “황 대표에게는 국회라는 공간에서 일하고 투쟁할 권한이 있으나, 한국당은 이미 합의된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 첫 일정마저 거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지금은 장외투쟁과 단식, 삭발로 분열과 혼란을 일으킬 것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겨야 할 시점이다. 어느 때보다 여야 간 초당적 협력과 노력이 절실하다”며 “국회와 여야가 스스로 권위를 다시 세우고 책임을 다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