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배터리 소송’ LG-SK 최고경영자 산자부 차관 중재로 16일 3자회동
더보기

‘배터리 소송’ LG-SK 최고경영자 산자부 차관 중재로 16일 3자회동

서동일 기자 입력 2019-09-16 03:00수정 2019-09-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기자동차 배터리 기술 유출 및 특허 침해를 두고 맞소송 중인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최고경영자(CEO)가 16일 서울 시내 호텔에서 만난다. 소송전에 대한 각 사의 입장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15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서로의 출장 일정 등을 조율해 16일 회동에 나선다. 이날 회동에는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도 자리를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두 회사 간 소송전이 격화되자 산자부에서 중재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두 회사의 소송전은 LG화학이 올해 4월 ‘SK이노베이션이 자사의 핵심 인력을 데려가 기술을 빼냈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주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하며 시작됐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이달 3일 미 ITC와 연방법원에 LG화학과 LG전자를 대상으로 특허 침해 소송을 내며 대응에 나섰다. 다만 양 사는 대화의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밝혀 왔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주요기사
#lg화학#sk이노베이션#배터리 소송전#전기자동차#3자회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