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BS 광고·시청률 악화에도 억대연봉자 60% 넘어
더보기

KBS 광고·시청률 악화에도 억대연봉자 60% 넘어

뉴스1입력 2019-09-15 13:14수정 2019-09-15 13: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한국방송공사(KBS)의 시청률과 광고수입은 매년 감소하고 있으나 1억원 이상 고액연봉자는 매년 늘어 전체 직원 3명 중 2명꼴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KBS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KBS 전체 직원 중 연봉이 1억원이 넘는 직원은 2016년 58.2%, 2017년 60.3%, 2018년 60.8%로 해마다 증가했다.

반면 KBS의 광고수입은 2016년 4207억원, 2017년 3666억원, 2018년 3328억원으로 매년 줄었다. 2년 사이 20.9% 감소했다. 시청률도 KBS1의 경우 2016년 6.0%, 2017년 5.0%, 2018년 4.8%, KBS2의 경우 2016년 4.8%, 2017년 4.1%, 2018년 3.7%로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또 KBS는 직원 복지포인트로 지난 3년간 344억원을 사용했다. 지난 2018년 KBS가 사용한 직원 복지포인트는 122억원으로, 직원 1명당 270만원 수준이다.

주요기사

윤 의원은 “지난 2018년 4월 양승동 사장 취임 후 KBS는 적자로 돌아섰고 올 상반기 396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며 “경영진은 경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