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대학동기 원희룡 “친구야, 이제 그만하자”
더보기

조국 대학동기 원희룡 “친구야, 이제 그만하자”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8-29 03:00수정 2019-08-2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86 욕보이지 마라” 사퇴 권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서울대 법대 82학번 동기인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가 “문재인의 조국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국민의 조국으로서는 이미 국민들이 심판을 했다. 이제 그만하자”고 했다.

원 지사는 27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원더풀TV’에서 ‘친구 조국아, 이제 그만하자’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친구로서 조국 후보에게 권한다. 우리 동시대 386세대(80년대 학번·1960년대생)를 욕보이지 말고 부끄러운 줄 알고 이쯤에서 그만둬야 한다”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가 현재까지 보여준 모습을 보고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거의 없는 것 같다”면서 “‘자격이 있어서가 아니라 진영논리 편싸움에서 밀려서는 안 되기 때문에 밀고 가야 한다’는 논리 자체가 편 가르기 진영 논리이자, 꼰대 집권 386세대의 폐해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관련기사
#조국#법무부 장관#원희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