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총리 “조국 임명 제청, 청문회까지 보고 종합적 판단할 것”
더보기

이낙연 총리 “조국 임명 제청, 청문회까지 보고 종합적 판단할 것”

뉴스1입력 2019-08-26 18:41수정 2019-08-26 1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8.26/뉴스1 © News1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조국 후보자 임명 제청 여부에 대해 “인사청문회까지 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무총리 임명제청권 관련 총리의 역할이 있을 것 같다’는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지금까지 보도와 의혹 제기에 대해 부분적 해명이 이뤄졌는데 공식적으로 정리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국회에서 이틀간 청문회 일정을 잡았으니 그것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는 내달 2~3일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주요기사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고통스러운 결단의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는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의 지적에도 “(현재) 전개되는 상황이 몹시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면서 “기왕에 국회에서 공식 청문회 일정이 잡혔으니 이를 거치면 좋을 것 같고 (청문회) 과정을 보면서 제 판단을 가다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일본의 맞대응 강화, 한미동맹 균열 등으로 원화 자산 매도 움직임이 일어 국가 부도 위험 상승 요인이 있다는 분석도 있다’는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의 지적에는 “어느 경우에도 대비해야 하는 것은 옳지만 과도한 비판적 전망은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총리가 차기 대선주자 후보군으로 꼽히기에 준비 여부에 대한 질의도 나왔지만, 이 총리는 즉각 부인했다. 정종석 한국당 의원은 ‘다음 대선에 출마할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묻자 “무슨 준비를 하겠느냐”며 “그런 것은 없다”고 답했다. 그는 “총리로서의 소명을 다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총리직을 수행하면서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가축 전염병 (예방) 등의 재난과 메르스 대처는 꽤 잘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