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 아들을 사령관으로 삼지 마시오” 조나라 장수의 모친이 상소 올린 이유는…
더보기

“내 아들을 사령관으로 삼지 마시오” 조나라 장수의 모친이 상소 올린 이유는…

임용한 역사학자입력 2019-08-26 15:32수정 2019-08-26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시대 말기 진나라가 한창 왕성했을 때다. 진나라의 동진(東進)을 조나라가 저지하고 있었다. 조나라의 장수는 명장 염파였다. 장군의 지략을 떠나 군대의 수준은 진나라가 압도적이었다. 이런 군대와 야전에서 부딪히거나 공세로 나가서는 승산이 없다. 염파는 수비로 일관하는 전략을 폈으며, 진나라는 방어를 뚫지 못해 고전했다. 그런데 염파의 선전으로 자신감이 오르자 엉뚱하게 조나라 안에서 불만이 싹텄다. 이 분위기를 간파한 진나라는 조나라의 내부를 균열시킬 소문을 퍼뜨렸다. 조나라가 명장 조사의 아들 조괄을 사령관으로 임명하는 것을 진나라가 두려워하고 있다는 것. 결국 조나라 왕은 염파를 해임하고 조괄을 사령관으로 임명했다.

조사는 조나라 명장이었다. 조괄은 부친의 명성을 사모했는지 어려서부터 병서를 열심히 읽었다. 하루는 부친과 병법에 대해 토론했는데, 조사도 아들의 의견에 반박하지 못했다고 한다. 이런 평판까지 있으니 조나라 효성왕은 즉시 염파를 해임하고 조괄을 사령관으로 임명했다. 그러자 조괄의 모친이 ‘조괄을 장수로 임명하면 안 된다’는 상소를 올렸다. 결정적인 이유는 조사가 생전에 “내 아들은 전쟁을 너무 쉽게 말한다. 그 애를 장수로 삼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는 것이었다. 병법 토론에서 조사가 아들 말에 반박하지 못했다는 말을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 조괄이 더 해박해서일까? 아니다. 세상만사를 쉽게 보는 사람과는 토론이 되질 않는다.

효성왕은 임명을 강행했다. 과연 조괄은 무모하게 공세로 나갔다가 조나라군을 전멸시키고 자신은 전사했다. 이 패배로 조나라 수도 한단이 포위돼 멸망 직전까지 갔지만, 초나라와 위나라의 원군이 오는 바람에 간신히 멸망을 면했다. 그러나 조나라는 재기불능의 타격을 입었고, 멸망의 시간을 늦추는 것에 불과했다. ‘나는 정의, 상대는 악’이라고 단정하는 사람. 한두 가지 정책으로 당장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은 대개 세상을 쉽게 보는 사람들이다. 그래도 조나라에는 이런 문제점을 알고 자신의 자식임에도 장수로 임명해선 안 된다고 상소하는 양심적인 부모라도 있었다. 우리 사회는 자식에 눈멀고 프레임에 눈멀고 내 편에 눈 먼 사람들만 넘쳐나니 큰일이다.

임용한 역사학자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