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리인하 압박엔 이런 의도도?…WP “트럼프, 수백만달러 절약”
더보기

금리인하 압박엔 이런 의도도?…WP “트럼프, 수백만달러 절약”

뉴스1입력 2019-08-26 15:21수정 2019-08-26 15: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구대로 금리를 인하할 경우 트럼프 대통령 소유 기업들이 수백만달러를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2년부터 워싱턴과 시카고의 호텔, 플로리다주(州)의 도랄 골프 리조트 등과 관련해 도이체방크로부터 3억6400만달러(약 4433억1560만원)를 대출받았다. 현재까지 1900만달러만 갚은 상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전임 대통령들과는 달리 자신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차남인 에릭 트럼프에게 경영권을 넘겼지만 소유권은 그대로 보유하고 있어 ‘이해 충돌’로 이어질 것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대로 금리를 2.25%에서 1.25%로 낮출 경우 그가 얼마나 절약할 수 있을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상당한 혜택’을 볼 것이라고 진단했다.

주요기사

메릴랜드대학 경영대학원 클리포드 로시 교수는 “연준이 금리를 1%포인트(p) 인하할 경우 (기업들을 거느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최소 60만달러에서 최대 110만달러까지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후 소비와 기업 투자 촉진을 이유로 적극적으로 금리를 인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심지어 자신이 임명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금리인하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자 거듭 비난하기도 했다.

지난 23일에는 파월 의장이 잭슨홀 미팅에서 추가 금리인하 신호를 보내지 않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파월 의장 가운데 누가 우리의 더 큰 적이냐”며 격분하기도 했다. 또한 파월 의장의 사퇴를 원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가 원한다면 막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을 비난하는 모습은 전임 대통령에게서는 좀처럼 찾기 힘든 모습이다.

노스웨스턴대학 켈로그 경영대학원 필립 브라운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연준에 계속해서 금리인하를 압박할 경우 이는 미국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브라운 교수는 “연준이 트럼프 대통령의 무역전쟁에 협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협조할 경우) 물가 상승 가능성과 함께 향후 연준에 대한 평판이 위협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