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노태우 전 대통령, 5·18묘역 참배 의사 밝혀”…장남이 대신 사죄
더보기

“노태우 전 대통령, 5·18묘역 참배 의사 밝혀”…장남이 대신 사죄

뉴스1입력 2019-08-26 11:16수정 2019-08-26 17: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지난 23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재헌씨는 이날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고 적었다.(독자 제공) 2019.8.26 /뉴스1 © News1

노태우 전 대통령이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싶다’는 의사를 수 차례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54)가 이같은 아버지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 5·18묘역을 찾아 5월 영령들 앞에 무릎을 꿇었다.

26일 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 장남 재헌씨가 지난 23일 오전 11시쯤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방문했다.

재헌씨는 이날 5월 영령들에게 헌화와 참배를 했고, 윤상원·박관현 열사와 전재수 유공자 묘역을 찾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지난 23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재헌씨는 이날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고 적었다.(독자 제공) 2019.8.26 /뉴스1 © News1

재헌씨는 이들 묘역 앞에서 오랜 시간 무릎을 꿇고 아버지 대신 참회했고 추모관과 유영보관소, 구묘역 등도 1시간 50분 남짓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삼가 옷깃을 여미며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분들 영령의 명복을 빕니다. 진심으로 희생자와 유족분들께 사죄드리며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재헌씨는 5·18 당시 신군부 지도자의 직계가족 중 처음으로 묘역에서 참배한 것이다.

재헌씨 측에 따르면 현재 거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노 전 대통령이 ‘5·18묘역에 다녀와야 한다’는 말을 여러 차례 언급하면서 재헌씨가 묘역을 찾았다.

재헌씨는 아들로서 노 전 대통령 대신 이곳을 찾아 아버지의 뜻을 전하고, 사진 등으로 이곳의 모습을 아버지에게 보여주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씨가 지난 23일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월 영령들을 추모하고 사죄했다. 사진은 재헌씨가 작성한 방명록.(국립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제공) 2019.8.26/뉴스1 © News1

앞서 노 전 대통령은 지난 2011년 발간한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이 유언비어 때문에 발생했다고 기록해 당시 5·18 폄훼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은 오랜 투병생활과 고령으로 인해 자택에서 요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