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법무장관 임용 반대”…靑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더보기

“조국 법무장관 임용 반대”…靑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뉴시스입력 2019-08-25 14:55수정 2019-08-25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9일 처음 게시돼 13일 만에 20만명 동의
청원자 "공직자에 중립성·신중함 중요한 덕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에 20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조 후보자를 반드시 임명해달라’는 국민 청원 글이 지난 23일 오후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뒤 이틀 만이다.

청와대 국민 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25일 오후 2시 45분 기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에 총 20만여명이 동의했다.

해당 청원 글은 지난 9일 청와대가 조 후보자를 포함한 장관 후보자를 발표한 뒤 사흘이 지난 12일 처음 게시됐다. 13일 만에 ‘30일 이내 20만 명 이상 동의’라는 답변 기준선을 충족시켰다.

최초 청원자는 “지금까지 여러 논란을 일으켰던 조 전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임용을 반대한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 조 전 수석이 공직을 맡고 있던 기간 동안 일으킨 여러 논란이 공직자, 교육자로서 여러 측면에서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조 전 수석은 이미 서울대학교에 교수직으로 복직 신청을 내놓은 바 있다”며 “안정적인 직장인 교수직을 잃어버리지 않으려고 복직 신청을 하는 행동으로 보아, 공직자로서 국민에게 자신의 생애를 헌신하려는 마음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또 “교수로서 학생들에게 장기간 피해를 입히는 상황을 만들고, 학생들의 한정된 학업 기간을 배려하지 않는 것은 교육자로서 적절한 행동이라고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청원자는 이외에도 조 수석의 과거 SNS 발언 등을 언급하며 “공직자에게는 중립성과 신중함이 중요한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법무부 장관은 중립성과 신중함이 많이 요구되는 지위”라며 “문제를 많이 일으켰던 인물을 법무부 장관으로서 임용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인사”라고 했다.

한편 ‘조 후보자 임명을 반드시 해달라’는 국민 청원에는 이날 오후 2시 45분 기준 34만여 명이 동의를 표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