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화학, 테슬라 中공장에 배터리 공급”
더보기

“LG화학, 테슬라 中공장에 배터리 공급”

허동준 기자 입력 2019-08-24 03:00수정 2019-08-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파나소닉 독점 공급 깨져 LG화학이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첫 해외 생산시설인 중국 상하이 공장에 배터리를 납품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그동안 테슬라는 일본 파나소닉 배터리를 독점 공급받아 왔다.

23일 블룸버그통신은 테슬라의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에 LG화학 배터리를 사용하기로 양 사가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LG화학 측은 “공식적인 확인이 어렵다”는 반응이지만, 업계에서는 LG화학의 테슬라 납품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앞서 LG화학은 테슬라 상하이 공장 인근 난징 신강 경제개발구에 있는 전기차 배터리 1공장과 소형 배터리 공장에 총 1조2000억 원의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빈장 경제개발구에도 2공장을 추가로 짓고 있다.

블룸버그는 테슬라가 상하이 공장에서 올해 말부터 본격 생산하는 ‘모델3’와 다음 해 출시하는 신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CUV) ‘모델Y’에 LG화학 배터리를 사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lg화학#테슬라#자동차 배터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