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막말’ 정무, ‘민변’ 민정비서관… 내 편만 골라 쓰는 靑 인사
더보기

[사설]‘막말’ 정무, ‘민변’ 민정비서관… 내 편만 골라 쓰는 靑 인사

동아일보입력 2019-08-24 00:00수정 2019-08-24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통령비서실 인사는 대통령의 국정 운영 기조를 가늠케 해주는 나침반이다. 그런 점에서 청와대가 어제 김광진 전 민주통합당 의원을 정무비서관으로 기용한 것은 고개를 갸웃하게 한다. 김 전 의원은 2012년 초 “새해 소원이 뭔가요?”라는 질문에 이명박 대통령의 급사(急死)를 바란다는 뜻의 ‘명박 급사’라는 글을 리트윗해 물의를 빚었다. 정무비서관은 정치권에 청와대의 뜻을 전달하고 협조를 구하는 소통 창구다. 상대방을 존중하고 반대와 비판에 진지하게 귀 기울이는 열린 자세가 중요하다. 그런 자리에 야당에 대한 적개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던 사람을 임명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민족문제연구소를 거쳐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김 전 의원은 품성도 비판받았다. 2015년 8월 국방부가 목함 지뢰 사건을 북한 소행으로 의심하고 조사하던 중에 트위터에 “어떻게 우리 측 수색로에 북측 지뢰가 매설될 수 있었는지. 경계가 완전히 뚫렸다”는 글을 올려 기밀 유출 논란에 휘말렸다.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다음에 술 먹을 때 채찍과 수갑 챙겨오길. 간호사 옷과 교복도” “노예. 이런 거 좋아요” 등 변태적 성행위를 연상시키는 글을 올린 적도 있다.

법무부와 검찰을 담당하는 민정비서관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인 이광철 변호사를 임명했다. 이 변호사는 노무현 정부 시절부터 “국가보안법은 평화통일의 걸림돌”이라며 국보법 폐지 활동을 적극적으로 주장했다. ‘이석기 내란 음모’ 사건과 ‘왕재산’ 사건 등 굵직한 국가보안법 사건마다 빠지지 않고 변호사로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런 인사들을 기용한 것은 확실한 ‘내 편’만으로 국정을 끌어가겠다는 닫힌 자세의 산물로 보인다. 국론을 하나로 모아야 하는 상황에서 내 진영 사람들만 골라 쓰는 태도는 난국을 타개하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될 수 없다.
주요기사
#대통령비서실#김광진#민족문제연구소#민정비서관#이광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