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 45%…‘조국 변수’에 긍·부정률 역전
더보기

文대통령 직무수행 지지율 45%…‘조국 변수’에 긍·부정률 역전

뉴스1입력 2019-08-23 10:43수정 2019-08-23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경기도 성남시 야탑역 광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당시 조국 서울대 교수와 인사하고 있다. 2017.4.27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석 달여 만에 긍정 평가를 앞지르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부정평가 이유로 ‘인사문제 지적’이 상위권에 오른 것을 감안할 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이 터지며 민심이 싸늘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20~22일 전국 성인 1002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2주 전보다 2%p 하락한 45%의 응답자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23일 밝혔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49%로 2주 전보다 6%p 상승했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의 직무 긍·부정률이 뒤집어진 것은 지난 5월 셋째주 이후 처음이다. 당시에는 부정률 47%, 긍정률 44%를 기록한 바 있다.

연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에서는 30대가 63%(부정률 31%)로 가장 높았다. 이어 40대 52%(44%), 20대 42%(46%), 50대 39%(58%), 60대 이상 35%(58%) 순이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1%, 정의당 지지층에서 67%가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2%가 부정적이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긍정 18%, 부정 67% 등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 448명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외교 잘함’(3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북한과의 관계 개선’(이상 10%), ‘전반적으로 잘한다’(7%), ‘주관/소신 있다’(5%), ‘복지 확대’(4%), ‘서민 위한 노력’(3%), ‘개혁/적폐 청산/개혁 의지’·‘국민 입장을 생각한다’·‘평화를 위한 노력’·‘경제 정책’·‘개방적/열린 마음/합리적’(이상 2%) 등 순이다.

부정 평가자 487명은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28%)을 가장 많이 지적했다. ‘북한 관계 치중/친북 성향’(12%), ‘인사(人事) 문제’·‘전반적으로 부족하다’·‘외교 문제’(이상 9%), ‘독단적/일방적/편파적’(6%), ‘북핵/안보’(4%), ‘주관·소신 부족/여론에 휘둘림’·‘서민 어려움/빈부 격차 확대’(이상 2%) 등이 뒤를 이었다.

갤럽은 “이번 주 대통령 직무 부정 평가 이유에서 오랜만에 인사 문제 지적이 상위권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장관급 후보 7인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로 보냈으나 일정이 확정되지 않고 있다. 특히 법무부 장관 후보인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의혹이 제기되며 여야간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일본 대응을 포함한 외교 응답은 긍·부정 평가 이유 양쪽에서 비중이 줄었고, 청와대가 전날(22일) 발표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결정 발표는 이번 조사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갤럽은 설명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41%, 자유한국당 21%, 정의당 7%,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1%,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 1% 등 순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4%다.

2주 전과 비교하면 자유한국당이 3%p 상승했고 정의당은 1%p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