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지키려고 온국민의 조국 버려”
더보기

한국당 “조국 지키려고 온국민의 조국 버려”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8-23 03:00수정 2019-08-23 11: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나경원 “국익보다 정권 이익 택해”
유승민 “안보 축 흔드는 자해행위”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만의 조국(曺國·법무부 장관 후보자)을 지키기 위해 온 국민의 조국(祖國)을 버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전격 결정하자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지난 광복절 경축사 당시에만 해도 지소미아 파기까지는 가지 않았던 것으로 보였다”면서 “결국 문재인 정권은 국익, 국민의 안전, 대한민국의 안보보다도 정권의 이익과 안위가 더 우선이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추경호 의원은 “조 후보자 이슈가 부각되는 상황에서 저런 결정을 하는 걸 보니 나라를 말아먹는 게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했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정말 막 나가는 정권이다. 안보마저 실익이 아니라 이념으로 하고 있다”며 “외교뿐만 아니라 안보도 외톨이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 한미 동맹을 추풍낙엽(秋風落葉)처럼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 일방적 파기는 우리 안보의 축을 스스로 흔드는 자해 행위”라며 “한미일 안보협력 체제를 무너뜨린 후 대한민국을 어떻게 지킬 것인지 문 대통령은 답해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소속 이혜훈 국회 정보위원장은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 정부의 파기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주요기사
#지소미아#한국당#바른미래당#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