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조국 처남, 코링크 지분 보유… 사실상 ‘가족펀드’ 의혹”
더보기

한국당 “조국 처남, 코링크 지분 보유… 사실상 ‘가족펀드’ 의혹”

이건혁 기자 , 장윤정 기자 , 조동주 기자 입력 2019-08-23 03:00수정 2019-08-23 11: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파문 확산]주광덕 “2017년 5억어치 주식 매입
넉달뒤 조국가족, 펀드에 10억 넣어”… 처남 지목된 인물, 1만원짜리 주식
주당 200만원에 250주 사들여… 블루펀드 운용역 보험설계사 출신
업계 “투자경력 명시안돼 이례적”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22일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과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에 조 후보자 처남의 지분까지 있는 게 확인됐다고 밝히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처남이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블루코어 밸류업 1호 펀드(블루펀드)’에 함께 투자했고 이 펀드 운용사 지분도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처남으로 지목된 인물은 펀드 운용사 주식을 액면가보다 200배 높은 금액에 산 것으로 확인됐다. 블루펀드의 운용역도 투자 전문가가 아닌 전직 보험설계사여서 일반적인 사모펀드와 다른 방식으로 운용돼 온 것으로 나타났다. 야당에선 조 후보자가 투자했다는 사모펀드가 ‘조국 패밀리 펀드’라는 주장이 나온다.

○ “사실상 조국 후보자 가족 ‘개인펀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조 후보자의 처남 정모 씨(56)가 2017년 3월 9일 블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주식 5억 원어치를 사 주주가 됐다”고 했다. 주 의원이 공개한 코링크PE 주주 명부에는 정 씨가 코링크PE 주식 250주를 사들인 기록과 함께 정 씨 도장이 찍혀 있다. 정 씨는 1만 원짜리 코링크PE 주식을 주당 200만 원에 250주 샀지만 본인 지분은 주당 1만 원으로 계산해 0.99%로 기록돼 있다. 정 씨의 5억 원을 모두 자본금으로 계산하면 지분은 66.7%다. 한 회계학 교수는 “회사에 거액을 증여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자본금으로 인식되지 않는 돈은 회사가 마음대로 쓸 수 있다”며 “이런 경우 대개 최대주주 신분을 숨기기 위해 이면계약을 한다”고 했다.

4개월 뒤인 2017년 7월 조 후보자의 부인 정모 씨는 두 자녀와 함께 블루펀드에 74억5500만 원을 투자 약정하고 10억5000만 원을 실제 투자했다. 조 후보자 측은 당초 “가족은 PEF(사모펀드)에 투자했을 뿐 코링크PE와는 무관하다”고 밝힌 바 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의 해명은 완전 거짓”이라고 했다.

주 의원은 블루펀드의 개인투자자 6명 중 1명이 처남 정 씨일 가능성도 제기했다. 이 펀드의 출자이행금은 현재 14억1000만 원인데, 조 후보자 부인 및 자녀 2명의 자금을 제외한 3억5000만 원 중 일부가 정 씨의 돈이라는 것이다. 주 의원 측은 처남 정 씨의 도장이 올해 8월 투자자 전체가 날인한 정관 변경안에서도 발견됐다고 했다. 야당은 “처남 정 씨가 2017년 2월에 누나(조 후보자 부인)에게 3억 원을 빌려 이 펀드에 돈을 넣었을 것”이라고 의심한다. 이에 대해 청문회 준비단은 “처남과 관련한 사안에 대해선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했다.

○ 통상적이지 않은 펀드 운용


관련기사

블루펀드가 사실상 조 후보자 가족의 뜻대로 운용됐을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조 후보자의 5촌 조카인 조모 씨가 코링크PE 총괄대표로 활동해 온 게 드러난 데 이어 처남이 같은 회사 주주로 등장하며 의혹은 더 증폭되고 있다.

블루펀드가 가로등 점멸기 제조사 ‘웰스씨앤티’에 운용자금의 사실상 전액인 13억8000만 원을 투자한 사실도 확인됐다. 조 후보자 가족이 이 회사 투자에 관여했는지, 만약 그랬다면 배경은 무엇인지를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금융권에서는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자인 동시에 운용사에도 영향력을 줬다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운용사는 독립적으로 펀드를 경영해야 하는데 투자자가 투자 대상을 결정하는 등 ‘한몸’처럼 움직이며 규제를 어겼다는 것이다.

블루펀드의 구성과 운용도 일반 PEF와 차이를 보인다. 블루펀드 정관에 따르면 2017년 3월 이후 이 펀드의 운용역은 임모 씨(44)로 나타나 있다. 임 씨의 이력은 생명보험사의 SM(세일즈 매니저) 또는 금융설계사로 돼 있다. PEF 운용역에 투자 관련 경력이 명시돼 있지 않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이건혁 gun@donga.com·장윤정·조동주 기자
#조국#코링크#조국 처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