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조국 청문회 날짜 안잡히면 ‘국민청문회’ 검토”
더보기

이인영 “조국 청문회 날짜 안잡히면 ‘국민청문회’ 검토”

뉴스1입력 2019-08-22 17:23수정 2019-08-22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 News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일정이 여야 간의 이견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국민청문회를 검토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국 후보자를 민주당 차원에서 불러 이야기를 들어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으니 (조 후보자) 본인도 굉장히 답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실체적 진실을 국민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정말 (자유한국당이) 청문회를 보이콧하면 (의혹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알릴 기회가 완전히 사라져버리고 본인에게 덧씌워진 의혹, 가짜뉴스를 소명할 기회조차 허공에 날려버리는 격이기 때문에 그런 것을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도 했다.

주요기사

또한 “저만의 생각으로 되지는 않고 어떤 방식이나 형식이 좋을까 상의는 해봐야 되겠다”며 “그런 과정에서 후보자한테 제안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은 아이디어 차원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 내에서 (국민청문회) 얘기가 나온 적이 있다”면서 “검토를 해보겠지만 특정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