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靑 “NSC 상임위 3시 시작…지소미아 연장 여부 논의중”
더보기

[속보]靑 “NSC 상임위 3시 시작…지소미아 연장 여부 논의중”

뉴스1입력 2019-08-22 15:35수정 2019-08-22 15: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2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나오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8.22/뉴스1 © News1

청와대는 22일 오후 3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회의를 열고 대일(對日) 대응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 논의를 시작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NSC 상임위가 3시부터 시작돼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며 “결과 발표 여부 또한 추후에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논의 결과에 따라 이르면 이날 오후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오늘 오후 NSC 상임위가 열리기 때문에 거기에서 아주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나 지소미아를 비롯한 한미 주요 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주요기사

김 차장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 “우리가 신중히 검토할 것이고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해서 내용을 결정을 할 것(이라고 비건 대표에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 차장은 한미일 안보협력과 관련, “한미일 관계에 대해서도 비건 쪽에서 먼저 언급을 했다”면서도 ‘지소미아 관련 미국측 입장을 들었느냐’는 물음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건 대표가 지소미아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는 않으면서도 한미일 안보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함으로써 우회적으로 지소미아의 연장 필요성을 전달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