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월 실무접촉 문제 시정”…日경산상, 조건부 국장급 대화 제시
더보기

“7월 실무접촉 문제 시정”…日경산상, 조건부 국장급 대화 제시

뉴시스입력 2019-08-22 12:28수정 2019-08-22 1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를 주도하고 있는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이 “국장급 정책대화를 열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전제 조건을 달았다.

세코 경산상은 22일자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난 7월 12일 한일 실무접촉 당시 한국이 다르게 밝힌 부분을 시정하는 조건으로 국장급 대화 재개 의사를 나타냈다.

특히 그는 “한국을 그룹A(화이트리스트·수출우대국)로 되돌리기 위해서는 신뢰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7월 실무접촉 때 발생한 문제를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세코 경산성은 당시 일본 측이 방일한 한국 측 담당자에게 “설명만 하겠다. (수출규제는)일본의 운용 검토이지, 협의하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 협의라면 만나지 않겠다”고 사전에 전달했으며, 한국 측도 이를 인지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회의가 5시간 가량 진행됐다면서 “회의 전 ‘설명회’라고 확인했으며, 마무리를 하면서도 대외적으로는 ‘설명의 장이기 때문에 질의응답이 이뤄졌다’고 밝히자는데 당사자간 납득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이어 “그러나 한국 측은 ‘협의의 장’ ‘(수출규제)철회‘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러면 만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세코 경산상은 “한국 측이 사전에 약속한대로 대외적으로 발신할 경우, 국장급 대화를 열 용의가 있다. 먼저 7월 12일의 설명을 시정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세코 경산성의 이번 발언은 과장급 접촉에서 한국 측 담당자로 참석한 전찬수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안보과장과 한철희 동북아통상과장이 일본 측에 규제 철회를 요구하는 등 한국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밝힌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전 과장 등은 지난 7월 13일 일본 하네다공항에서 귀국 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의견을 피력했다.

아울러 세코 경산상은 일본이 한국을 수출 우대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데 대해서 “새로운 수출규제를 취한 것이 아니다”라며 기본주장을 되풀이했다. 일본이한국을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수출관리 우선조치를 취하는 ‘그룹A(수출우대국)’에 취급했으나 이제는 한국이 대만,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일본 우호국, 지역과 같은 선상에 서게 됐다는 것이다.

일본이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해 수출규제 조치를 취한 데 대해선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규정에 근거해 운용을 검토한 것”이라며 “극히 기술적인 논의다. 한국은 냉정히 반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일본에 대한)불매 운동 등으로 확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의 제조 수준은 굉장히 높다. 이를 무기로 사용하면 굉장히 성능 좋은 무기가 된다”고 자평하기도 했다.

한편 세코 경상산은 이번 인터뷰에서 러시아와의 경제 협력에 대해 “꽤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야말반도에서 진행되는 LNG 사업 ’북극 LNG-2 ‘에 일본 기업의 참가가 결정되는 등 에너지 분야에서 의 협력이 매우 순조롭다고 밝혔다. 또 러시아 극동 하바롭스크 공항에서 일본 기업이 건설에 참가한 국제 터미널도 곧 완성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