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려대 이어 서울대도…“조국 부끄럽다” 23일 촛불 집회
더보기

고려대 이어 서울대도…“조국 부끄럽다” 23일 촛불 집회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2 10:20수정 2019-08-22 10: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동아일보DB

의학 논문 제1저자 등재·장학금 수령 등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불거져 논란인 가운데, 조 후보자의 모교이자 원소속처인 서울대학교에서 조 후보자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린다.

22일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 등에 따르면, 서울대 학생들은 오는 23일 오후 8시 30분 서울대 교내 광장(아크로)에서 촛불 집회를 연다.

서울대 학생들은 “최근 우리 학교 조국 교수님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내정 이후 밝혀지고 있는 여러 의혹에 분노해 촛불집회를 열고자 한다”며 “고등학교 2학년 학생이 2주 인턴으로 병리학 논문 제1저자가 되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 교수님의 자제분께서 우리 학교 환경대학원에 진학한 후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지원하는 관악회 장학금을 2학기 연속 수혜받고, 의전원(의학전문대학원) 진학을 위해 자퇴하는 것이 정의로운 일인가”라고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와 관련된 의혹을 직접 언급했다.

이어 “서울대학교 학생으로서 조국 교수님이 부끄럽다”며 “매일매일 드러나고 있는 의혹들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자격뿐만 아니라,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수로서의 자격조차 의문으로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해당 집회는 재학생과 졸업생이 자발적으로 모여 진행되는 것으로, 학생들은 ‘법무장관 자격 없다! 지금 당장 사퇴하라!’ 구호를 외치며 조국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를 비롯해 교수직 사퇴도 촉구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다만, 정치 성격의 집회가 아닌 구성원 모두가 모여 정의를 외치는 집회인 만큼 정당 관련 의상 착용자·태극기 소지자 등은 출입이 금지된다.

한편, 조 후보자의 딸이 졸업한 고려대 학생들도 교내 중앙광장에서 같은 날 촛불집회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 오후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두 번째 공지문에는 2000명 가까운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촛불집회에 찬성했다며 오는 23일 촛불집회 개최를 계획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