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경화-고노, 日 수출규제문제 등 ‘평행선’ 재확인…당국간 대화는 계속하기로
더보기

강경화-고노, 日 수출규제문제 등 ‘평행선’ 재확인…당국간 대화는 계속하기로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8-21 19:01수정 2019-08-21 22: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 출처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재연장 시한을 사흘 앞두고 21일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은 일본 수출 규제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해법을 두고 평행선을 달렸지만 정부 당국 간 대화를 이어가자는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일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은 이날 오후 베이징 북부 관광지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35분간 회담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강 장관은 “28일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행을 철회하라”고 강력히 촉구하고 “수출 당국 간 대화가 빨리 성사돼야 한다. 일본 외교 당국이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고노 외상은 “경제산업성이 일정한 조건이 갖춰지면 한국과의 대화에 응할 것”이라며 경산성 입장을 전하고 “그건 수출 당국 간의 일”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에서 고노 외상은 한국 재판부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며 시정을 요구한다는 기존 주장도 다시 강하게 펼쳤다.

고노 외상은 이날 회담에서 “GSOMIA는 미일, 한미일 협력의 중요한 틀이기 때문에 확실히 유지해야 한다”고 강 장관에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는 아직 재연장 여부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고노 외상에게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처리 계획에 대한 정보 제공도 요구했다.
사진 출처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외교부 당국자는 “내용 면에서는 진전이 없었지만 외교 당국 간 대화 복원 그 자체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고노 외상도 일본 언론에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긴밀하게 해 문제 해결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한중일이 공동으로 제3국 인프라 건설에 진출하는 ‘한중일+X 협력 시스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올해 말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 일정은 구체적으로 확정하지 못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