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韓日 외교회담, 수출규제·징용 문제 등 ‘평행선’ 재확인
더보기

韓日 외교회담, 수출규제·징용 문제 등 ‘평행선’ 재확인

뉴시스입력 2019-08-21 17:31수정 2019-08-21 17: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 갈등이 첨예화한 가운데 한일 외교장관이 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마주앉았지만 양국간 현안인 수출규제 및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에서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반복하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한일이 연대해 대응하기로 합의했다.

NHK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2시께(현지시간)부터 베이징 교외의 한 호텔에서 약 40분간 양자회담을 가졌다.

한일 외교장관이 양자회담에 나선 것은 일본이 한국을 수출 우대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한 지난 2일 이후 처음이다.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조치는 오는 28일 시행에 들어갈 전망으로, 이번 회담에서는 우리 측이 이 조치를 철회해줄 것을 일본 측에 요청할 것으로 전망됐다.

주요기사

이와 관련해 회담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다만 고노 외무상은 강 장관에게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국제법 위반이라는 기존 일본 정부 주장을 되풀이하며 조속한 시정을 거듭 요청했다고 NHK는 전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한 우리 측 반응에 대해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NHK는 한일 양측이 이번 회담에서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긴밀히 계속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으나,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고노 외무상은 회담 후 기자단에게 지소미아와 관련해 “미일, 한미일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틀”이라며 “확실히 유지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지소미아는 북한 관련 정보 등 2급 이하 군사기밀을 공유하는 한일 양국이 맺은 유일한 군사협정으로, 오는 24일 연장 여부 통보 시한을 맞는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부당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지소미아 폐기도 검토해왔으나, 일본 측은 연장을 희망하고 있다.

NHK는 강 장관은 한일 양자회담을 마친 후 굳은 표정으로 회장에서 나왔다고 전하며, 지소미아에 대해 논의했는지 묻는 기자단에게 “네”라고만 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지소미아 연장 여부 등에 대해 묻자 “할말이 없다”고 말하며 회담장을 떠났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