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못 알아볼 뻔”…미국인들, 트럼프 막내 배런 외모 급변에 실망감
더보기

“못 알아볼 뻔”…미국인들, 트럼프 막내 배런 외모 급변에 실망감

정미경기자 입력 2019-08-21 15:57수정 2019-08-21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막내아들 배런(13)은 ‘역변의 아이콘’이 될 것인가.

그동안 학교생활을 이유로 공개 석상에 거의 등장하지 않았다가 지난 18일 뉴저지 주 휴가를 마치고 돌아오는 트럼프 대통령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걷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미국인들은 놀라고 실망하는 분위기다. 배런은 2017년 1월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 때 앳되고 귀여운 모습으로 등장해 미국 여성들 사이에서 “아버지는 싫지만 아들은 좋다”는 열렬한 환호를 받았었다. 그러나 성인으로 커가는 과정에서 외모가 크게 변하자 “못 알아볼 뻔 했다” “과거 미소년은 어디 갔는가” 등 아쉬운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특히 부모를 압도하는 큰 키가 화제다. 정확한 키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190㎝의 거구 트럼프 대통령과 180㎝에 하이힐을 신고 다니는 멜라니아 여사를 넘어서는 것으로 볼 때 193㎝ 내외로 추정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는 13세 남성의 평균 키보다 35~40㎝ 더 큰 것이다.

주요기사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을 싫어하는 일부 언론은 배런이 볼품없이 크다는 이유로 ‘전봇대’라는 별명을 붙였다”며 “외모에 대한 도를 넘는 가혹한 지적은 사춘기 소년에게 상처를 줄 수 있다”고 전했다.

정미경기자 micke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