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부족한 증거로 제기된 의혹, 청문회서 모두 밝혀질 것”
더보기

靑 “부족한 증거로 제기된 의혹, 청문회서 모두 밝혀질 것”

뉴스1입력 2019-08-21 15:14수정 2019-08-21 22: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1/뉴스1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그 가족들을 둘러싸고 각종 의혹들이 제기되는 데 대해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조 후보자 가족에 대한 의혹 제기가 이어지고 있다.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지만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른 의혹을 부풀리고 있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 제기가 확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의 ‘지명 철회’나 ‘자진 사퇴’ 요구를 일축하고, 청문회 개최를 통한 정면돌파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윤 수석은 이어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 이런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며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 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논문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또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윤 수석은 전날(20일) 신평 변호사가 조 후보자에게 ‘자진 사퇴’를 공개 촉구한 것과 관련해 “조 후보자가 (2018년) 대법관 후보로 신평 변호사를 추천했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 수석은 “일부 언론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며 “한 후보자가 음주운전과 폭행 전과가 있다는 보도를 하고 심지어 제목으로 뽑아 부각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수석은 “또 자녀의 이중국적이 문제된다고 보도하고 있다.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해명 보도는 없다”며 “한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 역시 진위 여부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낱낱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