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 통합해 단일후보를” 총선 앞두고 커지는 목소리
더보기

“보수 통합해 단일후보를” 총선 앞두고 커지는 목소리

조동주 기자 입력 2019-08-21 03:00수정 2019-08-21 1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범보수 인사들 잇단 토론회
나경원은 “反文연대로 뭉쳐야”… 안철수 前대표에게도 러브콜
일각 “황교안-유승민 불참해 반쪽”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을 비롯한 범보수 인사들이 내년 총선을 위한 보수대통합을 주제로 잇따라 토론회를 열고 다양한 통합 방안을 쏟아냈다. 다음 달 추석 전 통합 움직임을 가시화해 ‘추석 밥상’에서 우호적 민심을 다질 수 있는 토대를 만들자는 공감대로 한데 뭉친 것이다.

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20일 국회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어 “제1야당인 한국당을 중심으로 분열된 보수우파를 통합하고 내년 총선에서 국민 여론조사를 거쳐 우파 단일후보를 내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대선주자급 거물이나 TK(대구경북) 같은 양지에서 4선 이상의 중진들이 내년 총선에서 험지인 수도권으로 출마해 민주당의 ‘대마’를 잡자”고 말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바른미래당 정병국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범보수 유력 인사들은 이날 ‘플랫폼 자유와 공화’가 주최한 ‘대한민국 위기 극복 토론회’에 참석해 각자의 통합론을 꺼내들었다. 나 원내대표는 “당의 변화는 결국 사람으로 보여준다”며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에 이르기까지 모두 함께해 반문연대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중도보수의 상징인 유승민 의원에 이어 안철수 전 대표에게도 러브콜을 보내며 본격적인 통합 군불 떼기에 나선 것. 바른미래당 정병국 전 대표는 “자기 살겠다고 물갈이 얘기하면 국민들이 못 받아들인다”며 “기득권을 내려놓고 진정성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통합의 핵심 주축인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유 의원이 불참해 ‘반쪽짜리’였다는 평가도 나왔다. 황 대표는 27일 ‘야권통합과 혁신의 비전’을 주제로 다시 열리는 이번 토론회에 참석해 구체적인 통합론을 밝히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주요기사

한편 김무성 의원이 주최한 토론회에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두고 김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설전을 벌여 보수대통합의 험로를 예고했다. 김 전 지사가 탄핵에 찬성했던 김 의원을 겨냥해 “김무성은 앞으로 천년 이상 박근혜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비난하자 김 의원이 “실망이다. 연사를 잘못 선택한 것 같다”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보수 통합#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나경원#안철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