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은행 직원, 올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 5150만원…가장 많이 받는 곳은?
더보기

은행 직원, 올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 5150만원…가장 많이 받는 곳은?

남건우기자 입력 2019-08-20 16:46수정 2019-08-20 16: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중구 씨티은행 본점. © News1

올해 상반기(1~6월) 은행 직원들이 평균 5000만 원 이상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은행들이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씨티·SC제일은행의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액은 5150만 원(근로소득지급명세서 기준)으로 집계됐다. 지난해(4750만 원)보다 8.4% 늘어난 것으로 2013년(19.1%) 이후 가장 높은 인상률이다. 하반기에도 비슷한 수준의 급여를 받게 되면 은행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1억 원을 넘게 된다.

은행별로는 씨티(5800만 원), 하나(5700만 원), 국민(5200만 원) SC제일(4800만 원), 신한·우리(4700만 원) 순으로 높았다.

이중 하나은행과 국민은행은 일회성 요인이 반영돼 급여 인상률이 26.7%, 20.9%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하나은행의 경우 올해 초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급여·복지제도가 통합된 뒤 급여 지급방식이 달라지면서 보수가 대폭 늘었다. 특정 월에만 지급되던 보너스 급여가 1년 동안 고르게 주는 방식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국민은행은 임금 단체협상이 뒤늦게 타결돼 지난해 받았어야 할 성과급 300%가 올 상반기 연봉에 포함됐다.


남건우기자 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