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신임 보훈처장에 임명장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라”
더보기

文대통령, 신임 보훈처장에 임명장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라”

뉴시스입력 2019-08-19 14:33수정 2019-08-19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적임자 판단해 임명…따뜻한 보훈 실현해 달라"
"보훈 수혜자 최대한 넓게 확대해 실질적 지원"
"보훈,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공정 소통해야"
"2022년 보훈 정책 매우 중요…6·25 70주년 등"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박삼득 신임 국가보훈처장에 임명장을 수여하며 공정한 보훈정책을 펴 줄 것을 당부했다. 일부 독립운동 단체가 박 처장의 군 출신 이력에 우려하며 임명 반대 의견을 표한 것을 염두에 둬 공정한 보훈 정책 실현과 소통의 리더십을 주문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30분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박 처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고 한정우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전했다.

수여식 이후 환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35년간의 군 생활, 전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공공부문에서 뛰어난 운영 능력을 보여줬기 때문에 보훈 분야의 적임자로 판단해서 임명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훈단체들의 기대가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보훈처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보훈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을 제대로 예우·지원해야 국민도 애국심·충성심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언제든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믿음이 있을 때, 국민이 헌신할 수 있으며 이것이 국민통합을 이루는 힘”이라며 “따듯한 보훈을 실현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모시는 일,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는 일 등 보훈의 수혜자를 최대한 넓게 확대하고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보훈이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로 되어있는데 나라의 발전을 위해서 헌신했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성격이 다를 수 있다”며 “보훈처가 성격이 다른 것을 포용하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하게 소통하면서 잘 이끌어 달라”고도 요청했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2022년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2020년 보훈 정책이 매우 중요하다”며 “6·25전쟁 70주년, 4·19혁명 60주년, 5·18민주화운동 40주년, 청산리·봉오동전투 100주년을 맞게 된다”고 했다.

이어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를 아우르면서 우리 국민이 우리 역사를 잘 기억하고, 우리 보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 처장은 “국민께서 보훈 정책을 체감토록 하는 게 이번 보훈처의 가장 큰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 들어 보훈이 달라졌다고 느낄 수 있도록 잘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박 처장은 지난 16일 취임식을 갖고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일부 독립운동 단체는 지난 13일 박 처장의 군 출신 이력에 우려하며 임명 반대 의견을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