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정부 실패” 황교안 장외투쟁 재개…민주당 “대권놀음”
더보기

“문재인 정부 실패” 황교안 장외투쟁 재개…민주당 “대권놀음”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8 16:34수정 2019-08-18 16: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정부는 실패했고 스스로 개선 의지도 없어 보인다. 이에 저와 우리 한국당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강력한 투쟁을 시작하겠다”며 3개월 만에 장외투쟁 재개를 선언하고 나섰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4월 20일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이름의 집회를 열었다. 해당 집회는 지난 5월 25일까지 여섯 차례 진행된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 ‘가열찬 투쟁으로 대한민국을 지키겠다’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이런 위기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고 판단해 지난 광복절을 앞두고 대국민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에게 국정 대전환 요청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광복절 경축사를 봐도 끝내 마이동풍(馬耳東風)이었다. 문 대통령은 또 다시 국민의 목소리를 철저하게 외면하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과 함께 하는 가열찬 투쟁을 통해 이 정권의 폭정을 멈출 수밖에 없다”며 “그것이 지금 국민과 역사가 우리 당에 요구하는 시대적 소명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국민의 경고를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해 24일 광화문에서 구국집회를 열겠다”며 “이 정권의 국정파탄과 인사 농단을 규탄하는 ‘대한민국 살리기 집회’”라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다만, 이달 말 예정된 인사청문회와 내달 있을 국정감사는 모두 참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황 대표는 “국민과 함께 거리에서 투쟁하면서도 정권의 실정을 파헤치는 국회 활동 또한 강력하게 전개하겠다. 국민을 위한 대안을 내고 보고드리는 정책투쟁도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또한 “비상한 각오로 인사청문회와 국정감사에 임해 정부의 실책을 끝까지 추궁하겠다”며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인사 농단이며 인사 참사다. 모든 역량을 다해 이를 저지하겠다”고 했다.

이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원외인 황 대표에게 장외투쟁만큼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높일 수단은 없을 것”이라면서 “이번 2차 가출이 황 대표의 대권 놀음이란 관측도 그래서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민생과 한일 경제전에 초당적인 협력을 통한 해법을 모색해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할 때”라면서 “명분 없는 장외 정치투쟁과 국정 발목잡기에 국민들은 냉소로 화답할 것”이라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