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野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현실은 아무나 흔드는 대한민국 돼”
더보기

野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현실은 아무나 흔드는 대한민국 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8-15 12:24수정 2019-08-15 12: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현실인식은 막연하고 대책없는 낙관, 민망한 자화자찬, 북한을 향한 여전한 짝사랑이었다"고 혹평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아무나 흔드는 대한민국'이 된 오늘, 결국 말의 성찬으로 끝난 허무한 광복절 경축사"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수차례 반복해서 강조했다.

이에 한국당은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 가슴이 뜨거워지는 말이다. 우리는 지난 시간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안보를 굳건히하고 세계 경제무대를 누볐다. 외교강국으로 든든한 동맹을 통해 얕볼 수 없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갔다. 그런데 문재인 정권 들어 '아무나 흔들수 있는 나라'가 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주요기사

전 대변인은 "아침마다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에 눈떠야 하는 문재인 시대가 열렸다. 경축사에서 북한의 명백한 무력도발을 도발이라 부르지도 못하고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이라 말하는 문재인 대통령이다. 나라를 되찾기 위해 피흘려간 선열들 영전에서 이런 굴욕이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핵위협이 날로 고도화 되가는데 '우리는 보다 강력한 방위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자위하는 대통령이다. 핵앞에 어떤 재래식 무기가 의미가 있는가. 그나마 안으로 부터 무장해제 중인 우리의 상황을 앞에 두고 국민들은 눈도 귀도 없는 줄 아는가"라고 물었다.

전 대변인은 "오늘 경축사에서 밝힌 대통령의 경제인식 역시 북한과의 평화경제로 일본을 뛰어넘자던 수보회의의 황당한 해법을 고스란히 되풀이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일분일초가 타들어 가는 경제상황을 타계할 현실적 대책에 국민은 목마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에 이르는 길은 이미 나와 있다. 북한의 핵을 폐기하고, 안보를 굳건히 하고,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극일을 통해 새로운 시대를 여는 것이다. 기업과 시장의 창의가 대한민국에 넘실거리고, 과거가 아닌 미래를 이야기 할때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가 현실이 된다"며 "진실을 외면한 말의 성찬으로는 아무도 흔들수 없는 나라는 결코 만들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