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택진 NC 대표, 상반기 보수 62억원…게임·포털 연봉킹 CEO
더보기

김택진 NC 대표, 상반기 보수 62억원…게임·포털 연봉킹 CEO

뉴시스입력 2019-08-15 09:54수정 2019-08-15 09: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톡옵션 대박' 배재현 NC 부사장 77억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가 올 상반기에 62억여원의 보수를 받으며 국내 상장 게임·포털업계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연봉 1위 자리에 올랐다.

15일 엔씨소프트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올 상반기에 급여 9억1600만원, 상여 53억3100만원, 기타 근로소득 100만원 등을 포함해 총 보수 62억48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56억200만원보다 6억4600만원을 더 챙겼다.

엔씨소프트 측은 “2018년 재무 목표 달성도, 모바일 사업의 안착 및 영향력 확대 등을 고려해 단기성과인센티브 33억3000만원을, 대표이사로서 리니지M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함과 동시에 모바일 게임 매출 1위 달성 성과를 감안해, 특별 장기인센티브 20억원 지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 대표는 올 상반기 국내 상장 게임·포털업계 CEO 가운데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1억7700만원, 송병준 게임빌 및 컴투스 대표가 컴투스를 통해 14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은 것보다 많다.

주요기사

모바일 1위 업체인 카카오의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지난해 상반기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5억원 미만 보수를 받아 반기보고서 명단에 오르지 않았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도 지난해 상반기에 이어 올해 상반기도 5억원 미만 보수를 받아 반기보고서에 보수가 등재되지 않았다.

급여와 상여 외 주식매수권 행사 수익까지 고려하면 포털·게임사 임직원 가운데 올 상반기에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이다. 배 부사장은 급여 3억4300만원, 상여 1억8500만원, 기타 근로소득 800만원과 함께 주식매수선택권 행사 이익 72억600만원이 포함된 총 77억4200만원을 챙겼다.

이 밖에 넷마블에서는 이승원 넷마블 부사장 19억6800만원(급여 2억원+주식매수선택권 행사이익 17억6300만원+기타 근로소득 500만원)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또 이승원 부사장과 함께 백영훈 넷마블 부사장 17억4800만원(급여 2억원+15억4300만원+기타 근로소득 500만원)이 넷마블에서 유일하게 10억원 이상의 보수를 받았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의 보수는 6억9000만원(급여 6억9000만원+기타 근로소득 100만원)으로 넷마블 보수 상위 5위권에 오르지 못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