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全노선 신규취항 금지… 국내 항공사 직격탄 우려
더보기

中, 全노선 신규취항 금지… 국내 항공사 직격탄 우려

배석준 기자 , 조윤경 기자 입력 2019-08-15 03:00수정 2019-08-15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월10일까지 신청 안 받겠다 통보… 업계, 日관광객 감소 이어 연속 타격 중국 정부가 자국의 전 항공 노선에 대해 외국 항공사의 신규 취항 및 증편을 금지했다. 한일 갈등으로 일본 여행객이 줄어든 여파를 중국 노선으로 만회하려던 국내 항공업계가 이번 중국의 조치로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4일 항공업계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중국 민항총국(CAAC)은 전날 국내 항공사들에 이달 9일부터 10월 10일까지 중국 전 노선에 대해 신규 취항, 정규 및 임시 증편, 부정기편 운항의 신청을 받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다만 기존에 운항하던 중국 노선들은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중국 측은 “최근 늘어난 항공 운항편에 대한 엄격한 통제가 필요하다”고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항공업계 관계자는 “이미 신규 노선을 허용한 상황에서 갑자기 일방적으로 금지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홍콩 시위대 사태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홍콩과 중국 본토를 오가는 항공편을 조정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국내 항공업계는 5월 한중 운수권을 배분받은 뒤 중국 노선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을 세워 왔다. 하지만 대한항공과 에어서울은 9월 중 취항을 준비한 인천∼장자제 노선이 당장 막히게 됐다. 이스타항공도 9월 청주∼장자제 노선, 제주항공도 인천∼하얼빈, 부산·무안∼장자제 노선 등의 운항이 불투명해졌다.

주요기사

현재로서는 중국 측이 통보한 취항 금지 기간인 10월 10일 이후에 상황이 어떻게 전개될지도 예단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중국뿐 아니라 다른 국가에서도 이런 식의 대응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라면서도 “다만 이번 중국 측 대응은 국내 항공사만이 아닌 전 세계 모든 항공사에 대한 조치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석준 eulius@donga.com·조윤경 기자
#중국#항공 노선#관광객#일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